기사리스트

NH선물, 2019년 2분기 신규고객 이벤트 실시

NH선물은 지난 1일부터 6월 28일까지 총 3개월에 걸쳐 19년 2분기 신규고객 이벤트를 진행중이라고 4일 밝혔다. NH선물에 따르면 이번 이벤트는 신규 및 6개월 이상 휴면, 개인고객들을 대상...

경남 고성서 2.5m 높이 고려 전기 마애약사불 발견

경남 고성에서 고려 전기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마애약사불이 발견됐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경남 고성 거류산 정상부 인근에서 그동안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2.54m 높이 마애약사...

GI지수 낮은 음식, 체중감량 도움 음식들 보니

GI지수 낮은 음식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며 누리꾼들의 관심을 사고 있다.한 방송을 통해 GI지수 낮은 음식으로 체중감량을 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GI(Glycemic Ind...

갑오징어해물칼국수, 침샘폭발...비주얼 보니

갑오징어해물칼국수가 26일 생생정보 방송을 타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갑오징어해물칼국수는 사진으로 보이는 온갖재료가 듬뿍 들어간 요리. 이날 방송에서는 갑오징어해물칼국수와 갑오징...

文정부 '돌봄경제' ..."노인·장애인·아동이 핵심"

문재인 정부가 '소득주도성장'에 이어 사회보장분야에선 '돌봄경제(Care Economy)' 화두를 꺼내 들었다. 돌봄경제는 노인·장애인·아동 등 돌봄 서비스 수요를 충족시켜 삶의 질 향상과 함께 관...

3·1운동 100주년 정오, 교회·사찰·성당·교당·향교 일제히 타종

오는 3월 1일 정오에 전국의 종교시설에서 종소리가 울릴 예정이다. 100주년을 맞이한 삼일절을 기념해 7대 종단이 ‘합동 타종행사’를 하기로 약속했다. 전국의 교회, 사찰, 성당, 교당, 향교...

[카드뉴스] 시니어를 위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소개

[bp분석] 반려인, 동물 장묘시설 이용 절반 넘어

반려동물이 사망하면 장묘시설을 이용해 처리하겠다는 반려인들이 늘고 있다.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보유한 가구가 반려동물을 기르는데 지출하는 비용은 월 평균 8만6000원인 것으로 조사...

설 귀경길 정체 구간 늘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6일 오후로 접어들며 귀경길 고속도로 정체 구간이 확산되고 있다.6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88만대로 예측됐다. 전날 588만대보다는 100만...

매일유업, 설맞이 노인 고단백 영양식 기부

매일유업이 설 명절을 맞아 서울 종로구 어르신들에게 고단백 영양식 선물세트를 기부했다. 2일 매일유업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에 본사를 둔 매일유업은지난 30일 종로구 창신동에 위치한 종로종...

임종문화가 바뀐다..."연명치료 중단 3만5천명"

연명치료를 중단한 환자가 3만5천명을 넘어섰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자도 11만명을 돌파했다. 이른바 '존엄사법' 시행이 1년 경과하면서 치료 효과없이 생명만 연장했던 임종문화가 바뀌고...

한국표준장례문화원 "일본식 수의 대신 전통 장례 추진"

앞으로 장례문화에 고인이 평소 즐겨 입는 옷으로 일본식 수의를 대체하고 자유로운 한국식 표준장례문화가 가시화 될 전망이다. 28일 한국표준장례문화원은 수의를 고인이 평소 즐겨 입거나 가...

노인연령 70세 상향 조정..."찬성 55.9% vs 반대 41%"

노인연령 기준을 만 65세에서 만 70세로 상향하는데 대해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의뢰로 지난 2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4명을 대상...

대전추모공원, 설연휴 연장 운영

대전시설관리공단은 설 명절 연휴 기간인 내달 2~6일 이용객 편의를 위해 대전추모공원을 연장 운영한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전추모공원이 설 연휴기간동안 연장운영 하고, 화장시설을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명절 연휴기간 대전추모공원은 오후 7시~오후 8시까...

[전문]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 입장문

케어 박소연 대표 기자회견에 대한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 입장문무고한 생명을 죽이는 것은 ‘인도적 안락사’가 아니다!2019년 1월 19일 금일, 케어 박소연 대표는 서울 서초동에서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박소연 대표는 “내부적으로 소수 임원 합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