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정치ㆍ사회

서울시, 7~8월 ‘동물등록 자진신고’기간…과태료 면제

2019-06-28 15:44:26

center
서울시 제공
[비욘드포스트 박주하 기자]
서울시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 동물등록, 변경 신고를 마친 반려견 소유자는 과태료(최대 100만원 이하)를 면제해준다. 훼손•분실 걱정없는 ‘내장형 동물등록’도 지원해 동물등록 참여를 활성화한다.

이번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은 전국적으로 7~8월까지 실시되며, 9월 1일부터 동물등록 일제 단속이 실시될 예정이다.

현재 동물보호법에 따라 3개월령 이상 개는 동물등록이 법적 의무사항이다. ‘동물등록’ 또는 ‘동물등록 변경사항’을 신고하지 않는 경우 최대 1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이번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7~8월)에 동물등록, 동물등록 변경 신고를 하면 과태료 부과가 면제된다.

‘동물등록’이나 소유자변경 신고는 가까운 동물등록 대행기관과 각 자치구에서 할 수 있다. 연락처, 주소 등 ‘동물등록정보 변경사항’ 이나 유실 신고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에서도 가능하다.

유기•유실동물 방지를 위해 2014년부터 동물등록제가 전국 시행됐으나 등록 대상동물을 등록하지 않고 키우는 소유주가 많아, 시는 그동안 미처 동물등록을 하지 못한 시민의 동물등록 참여를 독려한다고 설명했다.

또 시는 올해 최초 도입한 내장형 동물등록지원 사업을 진행 중으로, 동물등록을 희망하는 시민은 가까운 참여 동물병원에서 1만원만 부담하면 ‘내장형 동물등록’도 가능하다.

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 (사)서울특별시수의사회와 협력, 올 연말까지 선착순 4만마리에 지원한다. 900여개 참여 동물병원은 내장형동물등록지원 콜센터로 문의하면 안내해준다.

같은 날 한 관계자는 “‘동물등록’은 반려동물의 유기•유실을 방지하는 ‘최소한 안전장치’다. 이번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활용, 과태료를 면제받고 동물등록에 적극 참여해 동물사랑을 실천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주하 기자 pjh@beyondpost.co.kr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