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뉴스

인천성모병원, 인천 지역 유일 ‘권역별호스피스센터’ 지정

2019-02-08 16:15:00

center
사진=인천성모병원
[비욘드포스트 한경아 기자]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이 최근 보건복지부로부터 ‘권역별호스피스센터’로 지정받았다. 인천 지역에서 권역별호스피스센터 지정은 인천성모병원이 유일하다.

7일 인천성모병원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2018년도부터 '연명의료결정법(호스피스·완화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에 따라 ‘권역별호스피스센터’제도를 지정운영하고 있다. 또 인천 지역에서 유일하게 세 가지 호스피스사업을 모두 운영하며, 각종 시범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권역별호스피스센터로 가기 위한 기반을 마련해왔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1986년 3월부터 인천지역 최초로 호스피스 완화의료 활동(산재형)을 시작해, 입원형(2013년), 가정형(2016년), 자문형(2017년) 호스피스를 차례로 실시해 왔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권역별호스피스센터 지정으로 관련 역할 수행과 함께 그에 따른 통합적인 관리 및 지원 체계를 갖추게 된다. 또 권역 내 전문 의료기관을 위한 의료 및 행정 지원, 각종 호스피스 사업 관련 교육 및 훈련 지원, 말기 환자의 현황 및 진단·치료·관리 등에 관한 연구도 진행하게 된다.

홍승모 몬시뇰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병원장은 "이번 권역별호스피스센터 지정으로 고령화 시대가 요구하는 질 높은 생애말기 돌봄을 위한 정부의 정책기조와 지역사회의 요구를 잘 반영하여 명실상부한 지역거점 상급종합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경아 기자 hka@beyondpost.co.kr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