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정치ㆍ사회

文대통령 참석 회의에 확진자와 접촉 대구 부시장 배석…자가격리 안내

대구 경제부시장의 비서 확진 판정…비서 회의 참석 안해 靑, 해당 비서를 "부시장과 접촉·동일 공간 경유자로 분류" 유은혜·진영·박능후·권영진도 참석…뉴시스 기자 자가격리

2020-02-26 07:53:03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회의에 참석한 대구 부시장의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취재 차 참석했던 기자들은 자가격리 조치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던 지난 25일 대구시청 특별대책회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접촉자가 참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26일 0시 이 회의를 취재한 뉴시스 사진기자에게 자가격리에 들어갈 것을 당부하는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뉴시스 기자는 현재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청와대는 문자메시지에서 "2/25(화) 대구 일정팀은 대구부시장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시장과 접촉 및 동일공간 경유자로 분류하여 오늘부터 7일간(3월2일까지) 자가격리하여 주시기 바란다"는 했다.
그러면서 "자가격리중 증상(발열,호흡기)이 있을시 다음단계 1339, 선별진료소로 연락하시어 감염검사를 받으셔야 한다"며 "위 사항들에 협조 부탁드리며, 문의 사항 있으시면 언제든 연락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전날인 25일 오후 1시30분 대구시청에선 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 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엔 문 대통령을 포함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이승호 대구시경제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 중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비서는 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 회의에는 참석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해당 환자의 직무가 비서인만큼 이 경제부시장과 밀접 접촉이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만약 회의 참석자들을 모두 자가격리 해야 한다면 대통령은 물론 사회부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2차장, 대구시장 등 방역 책임자 및 결정권자 전원이 대상자가 된다.

<뉴시스>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