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닫기

엔터&라이프

취준생 75% “설 연휴 고향가요”…적정 세뱃돈 5~10만 원

진학사 캐치, Z세대 1,865명 대상 설문조사 진행
취준생 40%, 세뱃돈 “취업 전까지 받아도 괜찮아”

2024-02-08 08:34:30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진학사 캐치의 조사 결과, 취준생 40%는 ‘취업하기 전’까지는 세뱃돈을 받아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한편, 적정한 세뱃돈 금액으로는 ‘5~10만 원’을 가장 많이 꼽았다.

AI매칭 채용콘텐츠 플랫폼 캐치가 취준생 1,865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계획’에 관해 조사했다. 그 결과, 75%가 ‘고향에 방문할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25%는 ‘고향에 방문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고향에 방문하지 않는 경우에는, 그 이유로 ‘취업 준비(34%)’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서 ‘휴식’이 18%로 뒤를 이었고, ‘국내외 여행 등 개인 일정(16%)’과 ‘심적으로 부담돼서(15%)’가 비슷하게 나타났다. 이외에 ‘아르바이트/근무’라고 답한 경우도 7%를 차지했다.

한편, 해당 설문에서 ‘세뱃돈, 언제까지 받아도 괜찮을지’에 관해서도 물어봤다. 그 결과, ‘취업 전까지’가 40%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대학 졸업 전까지’가 30%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 ‘대학 입학 전까지(18%)’, ‘취업 후에도(12%)’ 등 의견도 있었다.

또, 취준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금액으로는 ‘5~10만 원’이 41%로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다. 이어서 ‘10~15만 원(17%)’, ‘3~5만 원(16%)’, ‘3만 원 미만(15%)’이 비슷하게 나타났고, ‘20만 원 이상’이라고 답한 경우도 6%였다.

취준생은 명절에 받은 세뱃돈을 주로 ‘식비, 생활용품 등 생활비(56%)’에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 ‘여행, 공연 등 취미/여가’에 활용하는 경우가 15%, ‘자격증 취득, 서적 등 취업 준비’ 활용하는 경우가 13%였고, ‘저축/재테크(9%)’, ‘상품구매(8%)’ 순이었다.

진학사 캐치 김정현 부문장은 “이번 설 연휴는 취준생도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고향으로 향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과도한 잔소리는 부담과 압박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상호 배려를 통해 행복한 명절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언급했다.

sglee640@beyondpost.co.kr

헤드라인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