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닫기

We코노미

토스뱅크,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 4조원 돌파…1인당 평균 이자 32만원

2023-09-13 09:35:59

토스뱅크,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 4조원 돌파…1인당 평균 이자 32만원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토스뱅크는 인터넷전문은행 최초로 선보인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이 출시 170일 만에 예치액 4조원, 총 이자 630억원에 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은 토스뱅크가 지난 3월 24일 선보인 상품이다. 가입 즉시 이자가 지급되는 상품으로 가입과 동시에 이자를 출금해 생활비로 사용하거나 재투자할 수 있다. 금리는 세전 연 3.5%, 계좌당 가입한도는 최소 100만원에서 최대 10억원이다.

가입일에 빠르고 편리하게 이자를 받아 재투자할 수 있어 소비자의 호응도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출시 170일 만에 누적 계좌수 20만좌, 예치금 4조원, 총 이자 630억원을 넘어섰다.

고객 1인당 평균 예치액은 2665만원, 고객이 받은 평균 이자는 세후 32만원을 기록했다.

신규 계좌, 예금액 등은 꾸준히 성장세다.

신규 계좌는 한 시간에 약 50좌, 예금액은 한 시간에 약 10억원씩 증가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연령대별 분포를 살펴보면 40대가 30.0%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50대 이상 (28.4%), 30대(24.7%), 20대 (15.5%) 등으로 세대별로 고르게 이용했다.

또 목돈을 안정적으로 맡기고 싶은 고객도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 상품을 찾고 있다.

고객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예치금이 5000만원 이상인 고객이 약 14%를 차지했다. 가입과 동시에 받은 이자로 또 다른 투자를 할 수 있다는 강점이 큰 금액의 자금을 운용하는 고객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간 것으로 보인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당행은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을 통해 이자를 만기일이 아닌 가입일에 즉시 전달하는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점점 많은 소비자들이 해당 상품의 혁신성을 인정해 주고 계신다고 생각한다”면서 “소비자 중심의 금융 상품을 지속 개발해 나가며 자금 운용 편의성과 안정성을 모두 강화할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토스뱅크는 고객의 금융 주권을 지켜나가기 위한 다양한 수신 상품을 보유하고 있다.

업계 최초로 ‘토스뱅크통장’을 보유한 고객이 매일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지금 이자 받기', 조건 없이 1년 만기만 채우면 최대 금리를 주는 ’자유적금‘ 등을 내놓으며 보유 자금의 성격에 따라 고객들이 안전하고 간편하게 돈을 모으고, 보관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jhyk777@beyondpost.co.kr

헤드라인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