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뉴스

대구 이월드 미스테리 '믿기 힘들었다' 한 목소리...각종 의문점 '최고조'

2019-08-17 10:03:07

center
[비욘드포스트 황인철 기자]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 사고의 미스테리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일각에선 '정확한 사고 원인이 나오지 않고 있다'고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고, 노후화가 심각한 까닭에 터질게 터졌다는 반응도 나온다.

주기적으로 놀이기구에서 대형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역시나 결코 발생해선 안될 사고가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에서 일어났다.

대구 이월드 키워드는 이에 따라 주말 양대 포털을 뒤흔들고 있으며 이에 대한 다양한 의견글이 실시간으로 각종 기사에 달리고 있다.

물론 대부분 비판적으로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를 타기가 무섭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보도에 따르면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에 20대 직원의 다리가 끼어 절단되는 충격적 사고가 발생했다.

대구 이월드에서 끔찍한 악몽을 경험한 20대 직원은 수지접합 전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20대 청춘은 결코 돌아올 수 없는 끔찍한 기억을 갖게 됐다.

대구 이월드 사고와 관련해 여러 추측성 보도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왜 이 직원이 놀이기구에 다리가 절단됐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편 허리케인 롤러코스타 사고가 발생한 대구 이월드 측은 사태 수습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은 '믿기 힘들었다'고 일갈하고 있고, 여전히 sns을 중심으로는 각종 의문점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미지 = 방송 캡쳐

news@beyondpost.co.kr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