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뉴스

로또리치 1등 당첨자 또 나왔다...2주연속 로또 1등 28억

2020-06-02 15:12:42

center
[비욘드포스트 한경아 기자] 국내 최다 로또 1등 배출 기록을 보유중인 로또리치가 2주 연속 1등 당첨자를 배출했다.

로또리치는 지난 912회에서 수동 15억 당첨자를 배출했으며 이번 913회에서도 수동 13억 당첨자를 배출해 2주 연속 28억 당첨자를 배출했다. 누적 1등 당첨자 수는 112명으로 늘었다.

로또 1등 당첨 확률은 814만 5060분의 1로 벼락맞을 확률보다 낮다. 때문에 로또리치의 2주 연속 1등 당첨자 배출 기록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이다.

로또리치 기술 연구소 엄규석 연구원은 “역대 1등 당첨번호들의 통계를 근거로 분석번호를 제공한다”며 “기대 값을 가정한 후 통계를 반복함으로써 평균값을 구하는 방식으로 1등 당첨자를 112명 배출했다”고 설명했다.

로또리치 913회 1등 당첨자 주시영(가명) 씨는 후기에서 자신을 60대의 대기업 은퇴자라고 밝혔다. 그는 "은퇴 후 생계를 위해 시작한 사업이 실패로 돌아가 어려움이 컸다"며 "대기업 다닐 때 잘 아는 분야였고, 인맥도 있어서 성공할 줄 알았는데 사기를 당하고 모든 돈을 날렸다"고 전했다.

주 씨는 바닥까지 떨어지자 할 수 있는 게 로또 밖에 없었다며 “매주 토요일마다 로또 추첨을 기다렸다. 매주 수동 1등 당첨자가 나오니까 나도 될 거라는 희망이 있었다”고 로또리치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 다른 912회 1등 당첨자 이필호(가명) 씨는 “마라톤 완주한 느낌”이라며 “10년 도전으로 로또 15억 당첨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 씨는 자신을 자영업자라고 소개하며 “장기화되는 코로나 때문에 얼마 전에 오랫동안 해오던 사업을 아예 접었다”며 “앞으로 무슨 일을 하면서 살아야 되나 걱정이 많았는데 1등에 당첨돼 다행이다”고 환호했다.

자세한 내용은 로또리치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news@beyondpost.co.kr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