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국제

日, 코로나19 확진자 연일 증가 '제2의 뉴욕되나'

4일 확진자 전일 대비 13명 늘어난 3142명, 사망자 1명 늘어난 89명

2020-04-04 13:20:04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국회 상원 본회의에 참석해 이마를 만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일 코로나19 정부 대책 본부 회의에서 가구당 천 마스크 2개를 배포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가 거센 비난에 직면한 바 있다.
<뉴시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4일 오전 11시30분 기준 일본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전일 대비 13명 늘어난 3142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일본 요코하마항에서 해상 격리 중 집단 감염을 일으킨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승선자를 포함하면 총 3854명이다.

확진자 현황을 보면 도쿄도(東京都)가 773명으로 가장 많고 오사카부(大阪府) 346명, 가나가와현(神奈川県) 217명, 지바현(千葉県) 210명, 아이치현(愛知県) 202명 등순이다.
사망자는 전일 대비 1명 늘어난 89명(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승선자 11명 포함)으로 집계됐다.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일 345명이 보고돼 하루 감염자수가 처음으로 300명을 넘어섰다.

CNN은 3일(현지시간) 일본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난달말 40명 수준에서 지난 3일 90명으로 일주일만에 두배 가까이 늘었다면서 "현재 전망이 부정적"이라는 감염관리 전문가 일본 고베대 이와타 겐타로 교수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이와타 교수는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충분한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일본은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는 것을 인지했을 때 이를 바꿀 용기를 가져야 한다. 도쿄가 제2의 뉴욕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은 미국내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다. CNN 집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5일 마다 두배씩 증가하고 있다.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