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경제

홍남기 "2년간 전국 11만4천호 임대주택 매입약정으로 공급"

19일 제10차 부동산 시장이 점검 관계장관회의 개최 수도권 7만·서울 3만5천호 포함 순증 방식 "내년 상반기까지 초단기 공급물량 확보" "내년 기발표 물량 1만9천호 입주시기 단축" "보증률 인하…임차인 주거안정 지원 강화 나설 것"

2020-11-19 08:57:12

center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제10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비욘드포스트 유제원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향후 2년간 전국 11만4000가구, 수도권 7만가구, 서울 3만5000가구 규모의 임대주택을 매입약정 방식의 신축 매입임대, 공공 전세형 주택 등 순증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10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전세시장 안정을 위한 수급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전세수요의 매매 전환, 유동성 공급 등의 수요 관리형 전세 대책은 가급적 배제하고 주택 재고 총량을 증가시키는 방식으로 임대주택 공급 확충에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택지 추가 발굴, 민간건설 규제 개선 등 중장기 주택공급 기반도 선제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그는 "당면한 전세시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2021년 상반기까지 초단기 공급물량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신규 임대용 주택 전국 4만9000호, 수도권 2만4000호를 가급적 순증 방식으로 조속히 건설·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center
(사진=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제10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어 "내년 이미 발표한 계획 물량 중 전국 1만9000호, 수도권 1만1000호에 대해서는 하반기를 상반기로, 2분기를 1분기로 입주 시기를 단축하는 한편 정비 사업으로 인한 이주수요도 분산키로 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등록임대사업자의 임대 보증금 보증 가입 의무 이행 지원을 위해 보증료율을 인하하는 등 임차인에 대한 주거 안정 지원도 강화할 것이다"고도 말했다.

그는 "이번 대책으로 2021년, 2022년 전국 공급물량(준공 기준)이 예년과 같은 수준(2010~2019년 45만7000호)으로 그간 우려됐던 향후 2년간의 공급 물량 부족 현상이 해소될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news@beyondpost.co.kr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