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정치ㆍ사회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 독성물질 누출…심정지 2명 소생

독성·부식성 강한 수산화테트라 메틸암모늄 누출 직원 1명은 팔·다리에 독성물질 뒤집어써 중화상 자체 응급구조사 3명도 화학물질 흡입 1도 화상

2021-01-13 16:21:37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경기 파주시 LG디스플레이 공장에서 독성 물질이 누출돼 현재까지 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13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0분께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 LG디스플레이 8공장에서 맹독성 물질이 누출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누출된 물질은 독성과 부식성이 강한 수산화테트라 메틸암모늄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공장 직원 2명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다행히 병원에서 소생에 성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다른 직원 1명은 화학물질을 팔과 다리에 뒤집어써 중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별도로 이들을 구하러 현장에 들어간 자체 응급구조사 3명도 화학물질을 흡입해 호흡기에 1도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화학물질 누출은 업체 측에 의해 20여분 만에 차단된 상태로, 현재 소방당국이 방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심정지 이송환자 2명 모두 현재 소생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화학물질 누출은 수습돼 현재 화학대가 투입돼 방재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