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닫기

Policy

검찰, '성남FC 의혹' 관련 두산그룹 본사 압수수색

이재명 후원금 의혹 관련

2022-09-20 15:30:25

[비욘드포스트 김형운 기자]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성남 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두산건설, 성남FC 사무실 등 20여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두산그룹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center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두산건설 본사에서 관계자들이 드나들고 있다.(뉴시스)


20일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부장검사 유민종)는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이날 오전부터 서울 중구 두산그룹 본사 서버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지난 16일 두산건설 본사와 성남시, 성남FC 사무실 등 20여 곳을 압수수색한 것의 연장선이다. 두산그룹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은 이 대표가 성남시장(성남FC 구단주)으로 재직하던 2014~2016년 두산건설로부터 50억원 상당의 후원금을 받고, 두산그룹이 소유하고 있던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병원부지 용도변경 등 편의를 제공했다는 내용이다.

당시 성남시는 용적률과 건축 규모, 연면적 등을 3배가량 높이고 전체 부지의 10%만을 기부채납 받았는데 이로 인해 두산 측이 막대한 이익을 얻었다는 의혹이 일었다.

경찰은 이와 관련 지난 13일 이 대표와 성남시 공무원 1명, 두산건설 전 대표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통보했다.

앞서 경찰은 2018년 6월 제3자 뇌물죄 등 혐의 고발장이 접수되자 수사에 착수했고, 이후 지난해 9월 증거불충분 등을 이유로 무혐의 처리했다.

그러나 고발인 측의 이의제기로 지난 2월 검찰은 보완수사를 요구했고, 2차 수사 중 진행한 압수수색과 사건 관계인의 새로운 진술 등을 토대로 수사 결과를 뒤집었다.

news@beyondpost.co.kr

헤드라인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