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국제

파월 연준의장 "美경제 침체, 회복 내년 말까지 갈 수 있다"

"미국 2분기 GDP, 20~30%대 위축 ...실업률 25% 전망" "연말에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지 못할 듯"

2020-05-18 16:52:24

center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지난 3월3일(현지시간) 긴급 기준금리 인하 관련 기자회견 중인 모습.
<뉴시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 국면에 진입했다고 평가받는 미국 경제의 회복 국면이 내년 말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17일(현지시간) 방영된 CBS방송 '60분(60 Minutes)'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경제는 회복할 것으로 본다. 그러나 회복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회복과정이 내년 말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정말 모른다"며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6월에 끝나는 이번 분기에 보게 될 (경제)데이터가 아주 아주 나쁠 것"이라면서, 2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이 "20% 대 또는 30% 대로 위축되기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실업률이 20~25%에 이를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전망 범위이 수있다. 정점(peak)이 아마도 그 정도 숫자일 듯하다"고 답했다.

파월 의장은 최고 25% 실업률이 올해 하반기에는 떨어지겠지만 "연말 쯤에 (코로나 19) 이전으로 돌아가지는 못할 것이다. 그런 일이 일어나지는 않을 듯하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또 미국 경제가 현재의 침체에서 벗어나려면 코로나19 백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그러면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당신들은 미국 경제에 반대하는 내기를 하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다만 "미국 경제의 회복 속도는 미국인들이 얼마나 안전하다고 느끼는지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코로나바이러스 2차 확산이 없다면 하반기에는 미국 경제가 회복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미국 경제가 완전히 회복하려면 미국인들이 자신감을 되찾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백신의 도착을 기다려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연준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지방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지방정부 채권을 매입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기업체 대출과 회사채 매입 등에 2조3000억 달러의 유동성을 추가로 공급한다고 밝혔었다.

파월은 "지금은 큰 고통과 어려움의 시기로 (코로나19가) 너무 빠르고 강한 힘을 갖고 다가와 사람들이 느끼는 고통과 불확실성에 대해 제대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