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국제

유명희, 미국에서 막판 WTO총장 선거 지지 요청

통상 분야 정부 주요 인사, 전문가 등과 면담 진행

2020-09-18 09:20:04

center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뉴시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거 1라운드 결과 발표를 앞두고 미국 현지에서 막판 선거운동에 박차를 가했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유 본부장은 지난 15일부터 3박 4일의 일정으로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통상 분야 미국 정부 주요 인사, 전문가 등과 면담을 진행했다.

유 본부장은 면담에서 "협상, 분쟁 해결, 이행 모니터링이라는 WTO의 3가지 핵심 기능을 회복해 WTO가 적실성을 조속히 확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특히, 협상 기능을 활성화해 변화하는 경제 현실에 부합하도록 WTO 규범을 업데이트하는 것이 WTO 개혁의 주요 과제 가운데 하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직 통상 장관으로서 정치 역량을 기반으로 다양한 국가와 통상 협상을 타결시킨 경험을 갖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자신이 이런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적임자라고 언급하면서 미국의 지지를 요청했다.

이번 방미 일정 중 유 본부장은 미국 상공회의소가 주최한 웨비나에 참여해 미국 업계와 WTO의 개혁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웨비나에 참여한 기업들은 WTO의 협상 기능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또한 현재 WTO에서 복수국 간 협상으로 진행 중인 전자상거래 협상 타결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번 WTO 차기 사무총장 선출을 위한 1차 라운드에서는 8명의 후보자 가운데 5명을 추려낼 예정이다. 이후 2차 라운드에서는 최종 라운드에 진출할 2인의 후보자를 정하게 된다.

구체적인 일정은 데이비드 워커 WTO 일반이사회 의장이 WTO 회원국들과 협의를 거쳐 정할 예정이다.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