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사회

직장인이 바라는 자녀직업 1위는 공무원

잡코리아 조사, 2위 초중고 교사, 3위 의사·약사순

2019-08-16 18:53:09

center
[비욘드포스트 김도현 기자] 직장인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직장인의 자녀가 갖길 바라는 직업 1순위로 `공무원`이 꼽혔다.

구인·구직사이트 잡코리아는 최근 자녀가 있는 30~40대 직장인 61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16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의 55.5%가 `자녀가 가졌으면 하고 바라는 직업이 있다`고 답했다고 16일 밝혔다. 희망하는 자녀 직업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 중 가장 많은 수는 구체적인 직업으로 `공무원(21.%)`을 꼽았다. 이어 초·중·고 교사(17.4%), 의사·약사(10.3%) 순이었다.

자녀가 아들일 경우 희망하는 직업은 공무원(23.1%), 초·중·고 교사(20.1%), 의사·약사(13%), 기자·아나운서(8.9%) 순이었다.

반면 자녀가 딸일 경우 1순위가 공무원(20.5%)인 것은 같았지만 2순위로는 화가·발레리나 등 예술가(15.2%)가 꼽혔다.

직장인들이 해당 직업을 꼽은 이유로는 `우수한 근무환경과 복지제도(29.7%)`때문이었다. 차례로 `정년 없이 일할 수 있다(26.5%)`, `사회적인 명성을 높일 수 있다(20.6%) 등이 선택 이유로 지목됐다.

news@beyondpost.co.kr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