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비욘드

제16회 마크로젠 여성과학자상, 연세대학교 전경희 교수 수상

한국인 암 발병률 1위, 위암 관련 전이 조절 인자 발견 암 및 대사질환 기전 규명을 위한 동물모델 제작

2020-09-28 14:34:20

center
제16회 마크로젠 여성과학자상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생화학분자생물학회 유지창 회장, 연세대학교 전경희 교수, 마크로젠 이수강 대표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생화학분자생물학회(회장 유지창, 가톨릭대학교)가 선정하고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이사 이수강)이 후원하는 ‘제16회 마크로젠 여성과학자상’ 수상자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전경희(全京姬) 교수가 선정되었다.

이번 ‘마크로젠 여성과학자상’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했으며, 소규모의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사전 녹화로 진행됐다. 시상식 영상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년 생화학분자생물학회 국제학술대회(KSBMB International Conference 2020)’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송출됐다.
수상자로 선정된 전경희 교수는 암세포의 성장에 도움을 주는 종양 미세환경과 암•대사질환 등의 기전을 규명하기 위한 동물모델 제작 및 항암 치료제 개발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전 교수는 암세포의 성장과 전이를 돕는 대식세포(macrophage)의 기능 연구를 통해 암세포뿐 아니라, 종양 미세환경을 제어할 수 있는 치료제 개발의 실마리 제공을 목표로 관련 연구에 주력한다. 해당 연구는 새로운 항암제 개발의 가능성을 높여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전 교수의 대표적인 연구 성과는 위암의 전이에 영향을 미치는 단백질 ‘갈렉틴-3(galectin-3)’의 기능 규명이다. 전 교수는 ‘갈렉틴-3’가 위암세포의 전이를 증가시킨다는 점을 밝혀냈으며, ‘갈렉틴-3’ 억제 시 위암의 항암효과가 증가한다는 결과도 함께 발표했다. 또한, 위암 전이 동물모델을 확립하여 생체 내에서도 위암의 전이 기전이 발현할 가능성을 제시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미국소화기학회지인 ‘아메리칸 저널 오브 개스트로엔터롤로지(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게재되었으며 위암에 대한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마크로젠 여성과학자상은 생명공학분야에서 우수한 여성 과학자를 발굴 및 지원하기 위해 2005년 제정되었다. 생화학분자생물학회가 수상자를 선정하고 마크로젠이 후원하여 상패와 함께 5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news@beyondpost.co.kr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