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연예ㆍ스포츠

송준근 '복면가왕'서 숨겨둔 가창력 과시

"짜릿하고 행복했던 시간"

2021-02-22 10:05:10

center
자료제공, JJ엔터테인먼트 (사진 MBC '복면가왕'캡처)
[비욘드포스트 이지율 기자]
개그맨이자 가수 송준근이 숨겨둔 노래 실력을 드러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송준근이 가왕 바코드에 도전하는 한 명의 복면 가수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송준근은 A형 남자로 등장해 1라운드의 첫 번째 무대에 올랐다.

송준근은 B형 여자와 이승환의 '너를 향한 마음'을 열창하며 감성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두 사람은 경연 무대가 무색한 환상의 호흡을 과시했다. 민은 송준근에 대해 "조심스러우면서도 부드럽고 따뜻하고, 목소리가 순수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현철, 김구라, 고영배, 신봉선 등은 송준근의 정체에 대해 운동선수라고 추측해 웃음을 안겼다. 송준근은 마임을 개인기로 선보이며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했다.
안타깝게 1라운드에서 패한 송준근은 솔로 무대로 최용준의 '갈채'를 선곡했으며, 흥 넘치는 무대로 듣는 이들을 신나게 만들었다. 송준근이 가면을 벗자, 출연자들은 깜짝 놀라며 입을 다물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송준근은 김구라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송준근은 16년 전 개그 지망생 시절 오디션 심사를 김구라가 맡았었다고 밝혔다. 이어 송준근은 당시 김구라에게 "직장인이신 것 같은데 그냥 직장 다녀라"라는 말을 들었다며 "심지어 저는 그때 대학생이었다. 두 번 상처를 받았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방송 후 송준근은 "'복면가왕'이란 큰 무대에 서게 되어 떨리는 마음이 컸는데, 많은 개그맨 동료들이 무대 위에서 멋지게 노래하는 모습을 보며 용기를 얻었다. 무대에 대한 갈증이 있었던 만큼 오랜만에 무대에 올라 짜릿하고 즐거운 긴장감을 느낄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 개그 말고 진지하게 노래하는 모습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의미가 컸다"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송준근은 지난 1일 동료 가수 채윤과 함께 신곡 '으라차차 내 인생'을 발매하고 가수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으라차차 내 인생'은 재치있고 공감되는 가사와 간드러지는 채윤과 송준근의 보이스가 더해져 들으면 절로 힘이 나는 응원곡이다.

송준근의 첫 트롯 앨범이기도 한 '으라차차 내 인생'은 JJ엔터테인먼트의 유병재 대표가 앨범 총괄 프로듀싱을 지휘했으며, 트롯 프로듀서 계의 신흥 강자 빅보스(김태규)와 ‘화끈하게 신나게’를 작곡한 박혜연, 신인 작사가 오은영이 힘을 합쳐 더욱 완성도 높은 곡을 탄생시켰다.

한편, 송준근은 채윤과 지난 1일 듀엣곡 ‘으라차차 내 인생’을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news@beyondpost.co.kr

헤드라인

인기 뉴스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