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닫기

비즈&

두산, ESG 자문위원회 출범

2022-09-22 15:54:58

center
22일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에서 ‘제1차 ㈜두산 ESG 자문위원회’가 개최됐다. ㈜두산 문홍성 사장(왼쪽 다섯째)을 비롯해 안완기 ESG자문위원장(왼쪽 여섯째), 자문위원 및 임직원들이 위촉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 두산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두산은 ‘ESG 자문위원회’가 출범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ESG경영 실행력을 높이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두산은 이날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에서 문홍성 사장과 ESG 분과별 담당 임원, 자문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ESG 자문위원회’를 열고 자문위원을 위촉했다.

ESG 자문위원회는 ㈜두산 ESG위원회의 자문기구로서, ESG 목표와 과제, 이행 수준을 점검하고 개선사항을 발굴하는 실질적인 전략을 자문한다.

자문위원들은 ㈜두산의 사업에 기반한 ESG 기회와 위기를 분석하고, 비즈니스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언하고 의견을 나누게 된다.

㈜두산 ESG 자문위원회는 ESG 경영 전반을 비롯해 지속가능투자, 인권, 다양성, 기후변화와 탄소중립, 공급망 ESG와 공정거래, 컴플라이언스 등 ESG 영역의 전문성과 경험을 보유한 7명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됐다. 안완기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이 위원장을 맡는다.

자문위원은 △안완기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위원장, ESG 경영) △송미선 ㈜하나투어 대표이사 사장(ESG 경영) △강창모 한양대학교 경영대학 교수(지속가능금융 및 투자) △이은경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실장(인권, 반부패, 다양성) △김태한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수석연구원(기후변화, 탄소중립) △신언빈 ERM코리아 파트너(ESG 전략, 환경안전, 공급망ESG) △이연우 법무법인 태평양 ESG랩 전문위원(거버넌스, 리스크 관리, 컴플라이언스) 등이다.

문홍성 사장은 “ESG 경영을 위한 합리적인 의사결정과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거버넌스로서 자문위원회를 운영하겠다”면서 “비즈니스 통합의 ESG 경영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전문가의 통찰과 제언을 귀담아듣겠다”고 말했다.

㈜두산은 분기별로 자문위원회를 개최하고, 논의사항을 임직원을 비롯한 여러 이해관계자에게 이메일과 ESG보고서 등으로 공유할 방침이다.

한편, ㈜두산은 지난 2013년부터 ESG 경영의 핵심기반으로서 CEO가 위원장인 ‘ESG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면서, ESG 영역별 핵심 이슈와 지표를 관리하고 있다.

ESG위원회는 녹색기술, 환경효율, 근로지표, 공급망ESG, 윤리경영 등 10개 분과로 이루어져 비즈니스에 기반한 ESG 경영 과제를 직접 관리하고 실행한다. 또 매년 정기적으로 ESG보고서를 발행함으로써 이해관계자에게 투명하고, 객관적인 ESG 성과를 공개하고 있다.

또 ㈜두산은 다우존스지속가능성지수(DJSI)의 아시아-퍼시픽(Asia Pacific) 지수와 코리아 지수에 8년 연속 편입돼 있고,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원의 ESG 평가에서 10년 연속 A 등급 이상을 획득했다.

jhyk777@beyondpost.co.kr

헤드라인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