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욘드포스트

검색

닫기

비즈&

현대건설, 에너지 소외계층 지원 서울시에 ‘H-그린세이빙 기부금’ 전달

2022-09-23 09:09:01

center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과 서울특별시 행정1부시장 김의승이 기부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 현대건설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현대건설은 지난 22일 서울시청 본관에서 서울시,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사회복지시설 대상으로 에너지효율 개선을 위한 ‘H-그린세이빙’ 사업 기부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전달식을 통해 현대건설은 ‘H-그린세이빙’ 사업 지원을 위한 자체 기부금과 전 임직원들의 급여를 모은 2억5000만원을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하여, 서울시에 2년간 총 4억2000만원을 기부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기부금으로 사회복지시설 내 일반 조명기기를 고효율 LED 조명기기로 교체할 뿐만 아니라, 유휴공간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신재생에너지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전기요금 등 가계 운영비 부담을 낮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 절감에도 큰 효과가 기대된다.

‘H-그린세이빙’ 사업은 현대건설과 서울시, 한국에너지공단, 사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등 민·관·공·협이 공동으로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한 사회공헌사업으로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과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목적으로 한다.

이에 현대건설은 한국에너지공단의 온실가스 감축량 평가를 거쳐 절감된 온실가스 상당을 탄소배출권으로 인정받을 예정이며, 확보된 배출권 수익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재기부하여 환경 분야 청소년 대상 에너지 교육 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 현대건설은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노력과 함께 탄소배출권 수익을 기부 및 활용하는 CSR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경영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H-그린세이빙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에너지 효율개선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등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또 획득한 탄소배출권 수익은 미래 세대 환경 분야 인재양성에 적극 후원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해 8월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서울시, 한국에너지공단,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에너지 취약계층 및 사회복지시설 대상 에너지효율개선 업무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jhyk777@beyondpost.co.kr

헤드라인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